검색

카메라 선택의 중심


사진에 관심을 갖게 되면 자연스럽게 생각하는게 카메라 및 관련 장비들입니다. 좀 비싼 장비를 손에 넣어야 사진을 잘 찍을것 같은 생각을 갖는건 인지상정 이라 생각 합니다.


그렇지만 수많은 카메라 종류및 장비들중에 나한테 적합한 것은 무엇인지 찾는것도 생각보다 어려운 일입니다. 특히 디지털 카메라에 와서는 춘추 전국시대를 방불케 합니다. 카메라를 만드는 메이커들이 우후죽순처럼 늘어났습니다. 그리고 저마다 자신들의 카메라들이 좋다고 난리입니다. 확실한 홍보를 위해 각종 포털 사이트에 홍보 카페를 만들어 운영을 하고 수 많은 카메라점에선 좀더 많은 판매를 위해 자신들의 사이트에 메이커별 동호회등을 만들도록 유도해 카메라 메이커들의 행동 대원 역활을 마다하지 않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인터넷 사이트 이곳 저곳을 기웃기웃 해보지만 이건 도대체 뭔말을 하는건지 당체 알수가 없는말로 꽉차있고 잘못된 정보와 너무 많은 정보로 더 햇갈리기만 한게 현실입니다. 그래서 좀 안다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누구나 할것 없이 장비는 중요하지 않다. 찍는 사람의 생각이 중요하지 하면서 도통 초짜들은 이해 못할말만 거듭하니 답답하기는 매한가지 입니다.


그렇습니다 사진 장비 매우 중요합니다. 그렇지만 사진을 시작하는 시점에서의 구입은 반대 합니다. 사진을 좀 이해하고 알게 된 다음에 그리고 더나가 자신이 촬영할 대상이 결정 된 다음에 구입을 하는게 좋다고 생각 합니다. 물론 배우면서 카메라 조작도 해보고 찍어도 보고 하면 더 좋습이다. 카메라 가격이 한두푼이 아닌 경우가 많고 디지털 카메라에선 한번 사면 금전적인 가치가 없어져 버리는 현실에선 신중에 신중을 기해서 구입을 해야 하는게 현실입니다. 교과서적인 차원에서도 촬영 대상에 따라 사용해야 할 카메라나 렌즈 들이 다르므로 어느정도 촬영 대상이 결정된 후 결정하는게 여러모로 현명 하다는 말입니다.


그래도 카메라 구입을 원하는분들을 위해 몇가지 살펴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살펴봐야 할게 카메라 바디입니다. 그런데 카메라 바디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튼튼하면 그만입니다. 그렇지만 디지털 카메라 에선 좀 다릅니다.디지털 카메라에선 과거 필름 카메라에 비해 바디의 중요성이 높아졌습니다. 이미지 센서 때문입니다. 이미지 센서는 필름과 같은 역활을 해주는 것이라 상당히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미지 센서를 기준으로 가장 많이 고려 하는 상황이 카메라 픽셀 수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픽셀수가 크면 무조건 좋은줄 압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픽셀수는 10메가 전후면 충분합니다. 픽셀이 크다고 좋을것 하나도 없습니다. 이 픽셀은 사진 확대 사이즈를 말합니다. 10메가만 넘어도 여러분이 원하는 어떤 사이즈도 다 만들수 있습니다. 그러니 너무 큰 픽셀를 좋아 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커봐야 컴퓨터만 느려집니다.^^ 구입 가격도 높아지고… 물론 단순히 픽셀수만 높여놓은건 아닙니다. 펙셀수가 높아진 만큼 이미지 센서의 정밀도도 많이 좋아졌습니다. 그러나 그정도까진 필요치 않습니다. 인터넷을 이용해 사진을 주로 활용 한다면 픽셀수가 작은 카메라가 유리합니다. 반대로 프린트를 많이 할 생각이면 좀더 큰 픽셀을 가진 카메라 구입이 좀더 좋습니다. 그래도 10메가 전후면 만사 오케이 입니다. 다음 고려사항은 이미지 센서의 사이즈 입니다.


이미지 센서가 Full Frame 인지? Crop Body 인지? 선택을 해야 합니다.


풀프레임이라고 다 좋은건 아닙니다. 또한 크롭 바디라고 사진이미지에 어떤 나쁜 영향을 주는것도 더더욱 아닙니다. 단지 렌즈를 사용할때 기존 초점거리의 개념이 바뀐다는 것 뿐입니다. 풀프레임 바디가 크롭 바디보다 기술적으로 우수하다고 하지만 우리가 확인할 정도는 아닙니다. 크롭 바디는 이미지 센서 크기가 작고 그러다 보니 망원 효과가 강해진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다시말해 자신이 촬영하는 주 대상이 멀리있는 대상이라면(스포츠 사진, 야생 동물,조류 사진 등) 풀프레임 바디 보다는 크롭 바디가 훨씬 유리합니다. 비싼 돈 들이지 않고도 망원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광각 효과를 좀더 강조 하고 싶다면 크롭 바디 보다는 풀프레임 바디가 좀더 유리합니다.


이처럼 픽셀수, 그리고 이미지 센서 크기 등 이 두가지 요소만 고려하고 바디를 선택해도 큰 문제는 없습니다. 다시말해 기능이 많다고 좋은 바디가 아니라는 말입니다. 카메라 바디에는 감도조절, 조리개,셔터 조절 기능만 있으면 촬영 하는데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너무 많은 기능이 머리를 복잡하게 합니다. 물론 그중에선 필요 기능도 있지만 실제 거의 사용하지 않는 기능도 많습니다. 다시말해 기능이 많다고 절대 좋은 카메라는 아니라는 점 입니다. 복잡한 바디는 노 탱큐 합시다! 요즘 프로용 카메라에도 동영상 촬영 기능까지 겸한 카메라들이 나옵니다. 참말로 환장할 일 입니다. 카메라 선택시 앞에서 거론한 내용 이외에도 또 한가지 참고하면 도움이 될 내용이 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 하다보면 자주 듣는 말중에 그 카메라 색감 참 좋네요, 역시 머시기 카메라는 색감이 좋습니다. 등등 . 물론 카메라 메이커 마다 색감의 차이가 조금 있습니다. 그렇지만 컬러 사진에서 색감은 상당히 주관적입니다. 다시말해 사진가 자신의 색을 만들어 표현 해야 하는게 정석입니다. 하루 24시간 동안 수없이 변화하는 색온도 상황에서 어느 카메라도 그 변화 무쌍한 색온도를 커버해주지는 못합니다. 같은 색도 보는 광원에 따라 다 다르게 보입니다. 우리가 빨강이라고 하는 색도 형광등 아래서 볼때, 백열등 아래서 볼때, 할로겐 램프 아래서 볼때, 비오는날 볼때, 해가 쨍한날 그림자 진곳에서 볼때 등등 수없이 변합니다. 당연히 자신이 보는 모니터도 많은 영향을 줍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느 메이커 카메라가 어느 색을 제대로 묘사한다는 말인지 그런 글들을 보고나 들을땐 저 같은 사람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이런말들에 현혹되지 말고 카메라를 골라야 한다는 점도 기억 합시다. 그리고 디지털 사진에 와서 카메라 바디는 소모품이 되었습니다. 바디의 변화는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어제산 카메라가 오늘 중고가 되는 상황 입니다. 최고의 바디 보다는 최선의 바디를 선택하는게 현명하다 생각 합니다. 카메라 장비에서 중요한건 바디 보다 렌즈 입니다.


이 정도만 알고 카메라 바디를 선택해도 큰 수확입니다. 역시 뭔말인지 감도 안잡히는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것이 나에 한계 라고 생각합니다.-_-


세계적인 화가겸 사진가인 만레이는 소설가에게 어떤 펜을 사용하는지 화가에게 무슨 붓을 사용하는지 묻지 않는다. 당연히 사진가에게도 사용한 카메라가 무엇인지를 묻지 말아야 한다. 라고 했습니다. 이말은 장비가 자신이 작업하는 과정에서 그렇게 중요한건 아니다라는 말입니다. 카메라는 우리의 생각을 전하는 도구입니다. 도구가 좋으면 좀더 좋은 이미지 전환이 이루어지는건 사실이지만 그 자체가 사진에 전부 일수는 없다 라는 점 명심 또 명심합시다.


또 한명의 사진가 배리니스 애버트는 “불행히도 카메라가 발달함에 따라 사진적인 감각은 오히려 쇠퇴하고 있다” 라고 개탄 하였습니다. 아무튼 또한번 허망한 소리로 마무리 합니다. 좋은 카메라는 비싼 카메라가 아니라 자신에 맞는 카메라가 가장 좋은 카메라다. 라는 점입니다.

조회 0회

© 2019 by Sangwon Jung. Seniorphoto All Rights Reserved.